광고
광고

한컴라이프케어-다이텍연구원, 안전 보호용 신소재 공동개발

신소재 개발 통해 시장 선도 기업으로 입지 확대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03/18 [09:38]

한컴라이프케어-다이텍연구원, 안전 보호용 신소재 공동개발

신소재 개발 통해 시장 선도 기업으로 입지 확대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1/03/18 [09:38]

▲ 왼쪽부터 한컴라이프케어 우준석 대표이사와 다이텍 최진환 연구원장(사진=한컴그룹).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한글과컴퓨터(030520) 자회사 국내 대표 안전장비기업 한컴라이프케어(대표 우준석)가 다이텍연구원(원장 최진환)과 안전ㆍ보호용 소재 개발에 나선다.

 

한컴라이프케어와 다이텍연구원은 18일 다이텍연구원(대구광역시 서구 소재)에서 우준석 한컴라이프케어 대표이사와 최진환 다이텍연구원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컴라이프케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생활 전반에 필요로 하는 안전ㆍ보호용 소재를 공동 개발해 소재를 활용한 의료용, 산업용 방호복, 방염복 등으로 보호복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다이텍연구원은 염색과 가공 분야에서 첨단 신기술 개발을 통해 섬유업계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선도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연구와 기술력을 토대로 신섬유산업 분야인 슈퍼섬유, 친환경섬유, 스마트섬유, 나노섬유 분야 등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최진환 다이텍연구원장은 “다이텍연구원이 보유한 우수한 연구 인프라와 한컴라이프케어의 안전ㆍ보호 분야의 기술력 및 노하우가 결합하면 시너지 효과가 발생해 세계 초일류 상품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컴라이프케어 우준석 대표도 “코로나19 확산과 더불어 방역, 의료, 산업 등 분야별로 보호복 및 보호용구와 안전ㆍ보호용 소재에 대한 특화된 요구가 증가하고 있어 신소재 개발을 통해 국내외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한컴라이프케어는 1971년 설립해 공기호흡기, 방독면, 방열복, 방화복, 소방용화학보호복 등 각종 안전장비를 생산 및 공급하고 있는 국내 1위의 개인안전장비(PPE,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전문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2017년 한글과컴퓨터그룹에 편입된 이후 그룹의 ICT 기술력을 바탕으로 군과 소방, 산업 시장 뿐만 아니라 스마트시티 공공안전 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유망 기업이다.

 
한컴그룹,한글과컴퓨터,라이프케어,다이텍연구원,신소재 개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