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해상 드론배송사업 본격화…해양드론기술, 경량화물 첫 드론배송

정박 부두에서 해상 선박까지 유상배송 개시…시간과 비용 획기적 감소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0:40]

해상 드론배송사업 본격화…해양드론기술, 경량화물 첫 드론배송

정박 부두에서 해상 선박까지 유상배송 개시…시간과 비용 획기적 감소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1/02/24 [10:40]

▲ 해상에서 경량 물품을 배송할 수 있는 사업이 본격화 된다(영상=국토교통부)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촬영 및 감시, 농업 분야 등에서 활용되던 드론이 이제는 경량 화물을 운반하는 화물배송용 드론으로의 첫 비행을 시작하면서 드론을 이용한 화물배송 시장이 본격적으로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부산지방항공청에서 드론을 활용한 해상물품 배송을 위한 사업등록증을 발급했다고 24일 밝혔다. 

 

드론 해상물품 배송 사업자는 드론분야 전문기업 (주)해양드론기술로 2018년 설립해 해양드론 연구개발, 해군함정 항공촬영, 수중드론 운영 등에 특화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국토부 나진항 미래드론교통교통담당관은 "그동안 드론을 화물배송에 사용한 시험ㆍ실증을 한 사례는 많이 있었지만, 실제 화물배송을 포함한 사업등록증을 발급한 것은 처음"이라며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그동안 국토부는 드론 규제개혁 전담조직을 신설해 2019년 9월 선제적인 규제개혁 로드맵을 수립하고 드론 활성화를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드론사업 자본금 요건 완화부터 드론특별자유구역 설정 등과 같은 규제개혁을 추진하고 규제샌드박스, 스마트시티챌린지 과제 등을 통해 다각적인 드론 사업모델을 지원해 왔다. 

 

대표적인 예로 군집드론기술, 시설물안전진단, 사회안전망유지 및 물품배송 시스템 구축 등이 주요 드론 사업모델로 꼽힌다. 

 

이번 드론사업 모델은 부산 남외항 부두에서 2km 정도 해상에 정박 중인 국내 내항선박에 휴대폰 유심카드, 서류, 소독약, 마스크 등 선원이 필요한 경량물품을 드론으로 배송하는 사업이다. 

 

종전에는 선박을 이용한 운송으로 40분의 소요시간이 걸렸던에 반해 5분으로 단축되고 비용도 40만 원에서 5만 원 수준으로 경감되어 앞으로 수요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부산지방항공청 이상일 청장은 "이번 드론 배송사업을 시행하기 앞서 세 차례의 현장검증과 전문가 교육, 기술적 검토 등을 통해 안전성을 검증하고 등록증을 발급했다"고 밝혔다.

 

드론배송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사회로 전환되면서 물류 사각지대를 좁힐 수 있고 바다 위를 비행하는 만큼 비상 상황에서도 안전성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을 기대된다. 

 

국토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틈새시장을 발굴해 사업화한 사례로 아직 규모는 크지 않지만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드론 유상 배송사업이라는 점에서 매우 각별하며 드론배송지역 확대 등 상용화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운영가이드를 마련해 R&D 중인 K-드론시스템과 연계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위치파악 및 관제를 위한 저고도 드론교통 관리기술로서 드론의 안전성 향상과 자동ㆍ비가시권 비행 등을 위해 필수적이다. 

 

국토부 벤처조직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이번 드론을 활용한 사업모델은 가시권 거리인 1km에서만 배송이 가능하지만 K-드론시스템과 연동해 비가시권까지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어서 본격적인 자율 드론 비행을 통한 물류배송 시대가 열리는 날이 멀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부산지방항공청도 육상에서 해상에 떠 있는 선박으로 물품배송에 대한 철저한 배송기록과 배송물품 확인 및 드론배송 전수점검 등을 통해 현장 안전 감독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드론, 해상배송, 해양드론기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