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그린뉴딜 관련 예산 증액

그린뉴딜 관련 예산 500억원 증액을 포함한 기후환경본부 예산 6,304억원 수정 의결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08:18]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그린뉴딜 관련 예산 증액

그린뉴딜 관련 예산 500억원 증액을 포함한 기후환경본부 예산 6,304억원 수정 의결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11/25 [08:18]

[국토매일=박찬호기자] 서울특별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1123일 기후환경본부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해 그린뉴딜 관련 예산 500억 원을 증액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예비심사를 마쳤다.

 

기후환경본부는 예비심사에서 2021년 일반회계 및 도시개발특별회계 예산으로 전년대비 28.1% 감액된 5756억 원을 제안한 바 있다. 이 중 42.3%2438억 원을 그린뉴딜 사업 예산으로 편성하고 있으나, 이는 2022년까지 26000억 원을 집중 투자하기로 한 그린뉴딜 추진을 통한 2050 온실가스 감축전략예산에는 훨씬 못 미치는 금액이다.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들은 예비심사 자리에서 그린뉴딜 관련 예산이 부족한 점과 동시에 부문별 온실가스 배출량과 예산 규모가 반대로 편성돼 있는 점을 강력하게 지적한 바 있으며, 배출량 대비 예산 규모가 적은 건물 부문의 신규 사업을 개발할 것을 주문했다.

 

서울시의 부문별 온실가스 배출량 중 건물 부문이 68.2%, 수송 부문이 19.4%를 차지하고 있으나, 기후환경본부 그린뉴딜 사업 예산 중 73.4%1790억 원은 수송 부문 예산이고, 건물 부분 예산은 7%도 채 안되는 159억 원이 편성돼 있다.

 

김정환 위원장은 서울시가 그린뉴딜 추진을 통한 2050 온실가스 감축전략을 수행하는 데 있어서 환경수자원위원회는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며, 이를 통해 2050년까지 탄소중립 도시, 서울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환경수자원위원회 부위원장이자 그린뉴딜 소위원회 위원장인 송명화 의원 또한 기후환경본부는 심의과정에서 지적된 사항들에 대해 시정운영에 적극 반영하도록 노력할 것과 수정의결된 예산의 집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