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교통공사,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의혹

149억 원 소요되는 일명 지하철 하이패스 사업, 미검증 기술에 혈세낭비 우려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12:12]

서울교통공사,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의혹

149억 원 소요되는 일명 지하철 하이패스 사업, 미검증 기술에 혈세낭비 우려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11/10 [12:12]

  

▲ 서울교통공사 사옥 전경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견적 받은 업체 중 공사 지분보유사 있어 공정한 경쟁 가능한지 의문 서울교통공사에서 149억 원을 들여 추진 예정인 일명 지하철 하이패스사업이 공사가 지분을 갖고 있는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기 위한 큰 그림은 아닌지 의혹이 제기됐다.

 

교통공사는 자동차 하이패스처럼 교통카드를 찍지 않고 개찰구를 통과하면 요금이 자동결제되는 태그리스 게이트시스템을 내년부터 도입할 예정이지만, 미검증 된 기술을 상용화하는 것은 혈세낭비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서울시의회 김호진 시의원이 교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교통공사는 태그리스 게이트사업 추진을 위해 5개의 업체에서 견적가격을 받았는데, 그 중 A사는 교통공사가 지분 30%를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A사는 현재 지하철 교통카드시스템 운영자인 B사의 자회사이다. B사는 태그리스 게이트최초 사업제안자로, 20187월 교통공사와 태그리스 기술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같은해 시연회까지 마쳤다.

 

시연회 결과 B사의 태그리스 결제속도는 5초까지 지연되면서 사업성이 없다는 감평을 받아 상용화가 불가해보였으나, 뒤늦게 교통공사는 전문용역을 거친 뒤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의원은 향후 태그리스 게이트 사업자 공모시 교통공사 지분 보유사이자 최초협약사의 자회사가 경쟁에 참여했을 때 과연 공정한 경쟁이 될 수 있느냐고 지적하면서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기 위한 의혹 소지가 다분히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사업인걸 감안하더라도, 교통공사 누적 적자가 15조 원인 상황에서 검증이 되지 않은 기술에 149억 원을 들여 투자하는 것에 대한 면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