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 업무분장 문제로 신림선 운영사 선정 차질...시민안전 대책 필요

시 도시교통실과 도시기반시설본부 간 업무분장 문제로 관리운영위탁사 선정 차질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06 [17:46]

서울시 업무분장 문제로 신림선 운영사 선정 차질...시민안전 대책 필요

시 도시교통실과 도시기반시설본부 간 업무분장 문제로 관리운영위탁사 선정 차질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11/06 [17:46]

 

  송도호 서울시의원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신림선경전철 민간투자사업에 따라 2022년 개통 예정인 신림선을 위탁받아 운영할 관리운영위탁사 선정 과정에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지난 5일 열린 제298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도시교통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송도호 시의원은 신림선 경전철은 서울시에서 진행 중인 민자철도 사업임에도 운영사 선정에 관해 아직까지 서울시 유관부서 간 업무분장이 명확하게 되어 있지 않다보니 과거 9호선과 우이신설선 사례와 같이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크다고 우려를 표했다.

 

도시기반시설본부가 공사를 감독하고 개통 이후에는 도시교통실이 운영을 관리감독하는 것은 당연하나 공사 진행 중에 불가피하게 운영사를 선정하고 운영관리계획과 비상대응계획 등을 결정해야 하는데 이렇게 결정된 사항이 나중에 운영하는 동안 문제를 발생시켰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송 의원은 신림선 민간사업자가 운영업무 위탁을 위해 운영사 선정을 추진하고 있는데 저가 운영사 선정, 안전업무위탁 등의 문제가 과거처럼 발생할 가능성이 크므로 개통 이후 30년 동안 시민안전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도시교통실이 운영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이에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지적 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조속히 개선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총 투자비 8264억 원이 들어간 신림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은 서울 서남부지역의 대중교통체계 개선 및 신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샛강역부터 서울대 앞까지 총연장 7.8km, 정거장 11개소, 차량기지 1개소가 들어서며, 20222월 개통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