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3개 철도 노선 12월 개통

중앙선 원주-제천, 군산선 익산-대야, 군장산단인입선...연말까지 모두 개통
중앙선 준고속열차 투입, 운행계획 수립 中 "5편성 투입할 듯"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0/11/02 [14:59]

3개 철도 노선 12월 개통

중앙선 원주-제천, 군산선 익산-대야, 군장산단인입선...연말까지 모두 개통
중앙선 준고속열차 투입, 운행계획 수립 中 "5편성 투입할 듯"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0/11/02 [14:59]

[국토매일=장병극 기자] 다음 달에는 중앙선-원주-제천 간, 군산선 익산-대야 간, 군장산단 인입철도 등 3개 철도 노선이 공사를 마치고 본격적인 운행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본지가 국가철도공단(이하 철도공단) 전자조달시스템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3개 철도 구간에 대한 개통행사 대행용역 발주를 위해 '사전규격 공개'를 게시하고 개통식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중앙선 원주-제천 구간은 총 연장 44.1km, 사업비 1조 1700여 억원이 투입됐다. 관계 기관에서는 준고속열차(EMU-260)를 투입해 열차를 운행할 경우 청량리-제천 간 현재 1시간 40분 정도 걸리던 이동시간을 약 1시간으로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중앙선 원주-제천 간 복선전철 사업이 막바지에 이르고 있다. 다음달 23일 께 개통식을 열고 운행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신축한 제천역사 전경(=국가철도공단 홈페이지-구조물사진, 10월15일 촬영)  © 국토매일

 

철도공단 관계자는 "개통식은 12월 23일로 예정되어 있지만 일정에 따라 변경될 수도 있다"며 "연말까지 개통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익산-대야 간 철도 및 군장국가산업단지 인입철도도 첫 삽을 뜬지 8년 만에 다음 달 개통을 하게 될 전망이다. 철도공단 전자조달시스템에 게시된 '개통행사 대행용역' 사전규격공개 관련 문서에 따르면 다음달 10일 께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에 소재한 군산항역 철송장에서 개통식을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공단 관계자는 "이 노선의 개통식도 일정에 따라 변경은 있겠지만 올해를 넘기지 않도록 할 예정"이라며 "개통식에 맞춰 열차가 운행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 본 기사는 철도경제신문(2020.11.1일자)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