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차세대 열차제어시스템 KTCS-3 “궤도회로 없이 자동운전”

고정에서 이동으로, 폐색 개념 바꿔...고속열차 간격 기존보다 2.9km 단축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8:07]

차세대 열차제어시스템 KTCS-3 “궤도회로 없이 자동운전”

고정에서 이동으로, 폐색 개념 바꿔...고속열차 간격 기존보다 2.9km 단축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0/10/26 [18:07]

▲ 국가철도공단은 국가 R&D사업으로 추진 중인 '자동운전을 지원하는 ETCS L3급 고속철도용 열차제어시스템 핵심기술 및 궤도회로 기능 대체기술 개발' 연구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함)   © 국토매일

 

[국토매일=장병극 기자] 열차를 감지하는 궤도회로 등 지상장치를 사용하지 않고 무선통신망으로 열차를 제어하는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이하 KTCS-3) 기술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유럽형 열차제어시스템보다 한 발 앞선 기술로 향후 세계 시장을 선도해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국가철도공단에 따르면 국가 R&D사업으로 추진 중인 '자동운전을 지원하는 ETCS(European Train Control System) L3급 고속철도용 열차제어시스템 핵심기술 및 궤도회로 기능 대체기술 개발' 연구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보고회에서는 새롭게 개발하는 차상신호제어장치 등 핵심기술 개발 내용을 공유하고 향후 KTCS-3 개발에 대한 마스터플랜 및 실용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연구사업은 국가철도공단이 주관하고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한국철도(코레일) 등과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8년 4월부터 시작된 사업은 총 154억 원의 비용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연구과제이다. 오는 12월 경에는 시제품 제작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KTCS-3 개발은 ▲ETCS 기반의 이동폐색(Moving Block Section) 열차제어 기술 ▲열차자동운전 기술 ▲상호운영성 확보 ▲궤도회로 미사용에 따른 대체기술 등을 목표로 한다. 

 

현재 국내 국가철도망의 주요 노선에는 ETCS-1 기술을 적용해 운영 중이다. 이를 KTCS-1이라고 하며 열차자동방호장치(ATP, Automatic Train Protection)와 병행해서 사용하고 있다. 

 

KTCS-1은 선로변 제어유니트에서 가변발리스를 통해 차량에 제어정보를 전송하는 유선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이 경우 가변 발리스를 통과할 때만 정보를 전송할 수 있다. 

 

현재 전라선에 시범사업을 진행 중인 KTCS-2는 유선에서 무선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 RBC에서 LTE-R망을 통해 차량에 제어정보를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다. 하지만  KTCS-1·2는 모두 기본적으로 궤도회로를 사용한 고정폐색방식을 사용한다.

 

국내 고속선에 적용된 고정폐색의 경우 1개 폐색 당 1500m를 점유하며, 열차 제동거리와 안전거리 등을 감안해 7개 폐색(약 10.5km)의 간격을 유지한다. 하지만 궤도회로를 사용하지 않고 차상장치 중심의 이동폐색 열차제어 기술을 적용하게 되면 0.5초마다 실시간으로 열차 위치 정보를 전송하기 때문에 열차 간격을 더욱 줄일 수 있다.

 

철도공단 관계자는 “현장 시험 등의 후속과제를 추진해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ETCS-3급은 해외에서도 이제 기술 개발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우리나라가 선도적으로 기술을 개발한다면 해외 시장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