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 ‘2020년 도시재생기업’ 공개 모집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8:21]

서울시, ‘2020년 도시재생기업’ 공개 모집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10/13 [18:21]

▲ 서울시청 전경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서울시가 도시재생지역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실행하고 그 이익이 지역에 재투자돼 지속가능한 재생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도시재생기업을 모집한다. 작년 12개 기업에 더해, 올해 8개 내외를 추가로 육성한다.

 

도시재생기업은 일종의 도시재생 마을기업이다. 도시재생 수립 및 진행 단계에 참여함은 물론 사업 종료 이후에도 지역 특성을 고려한 사업활동 발굴부터 기획, 실행까지 주도적으로 추진한다. 다양한 지역자원을 결합활용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의 선순환 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나서게 된다.

 

시는 현장지원센터가 구성돼 주민협의체를 지원하며 도시재생사업을 활발히 벌이고 있는 도시재생지역에서, 마중물 사업이 끝난 후에도 재생사업이 지속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도시재생기업을 작년부터 선정, 육성해오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14일부터 116일까지 ‘2020년 도시재생기업을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참여를 희망하는 주민은 신청서를 작성해 접수기간 내 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로 우편방문 접수하면 된다. 선정된 도시재생기업은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서비스, 일자리 창출, 지역 인프라 관리, 주거지 관리 등 도시재생사업과 연계된 사업을 추진한다.

 

대상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지역, 우리동네살리기 도시재생뉴딜사업지역 내 소재한 기업이다. 해당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전문가활동가 등 지역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로 구성된 법인이어야 한다. 예컨대, 사회적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법인 또는 지역 소재 기업 형태로 참여가 가능하다.

 

서울시는 선정기업에게 기업이윤의 일부를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조건으로, 도시재생기업의 목적과 사업 내용에 따라 두 가지 유형으로 나눠 2021년부터 3년 동안 도시재생사업으로 조성된 앵커(지역거점)시설과 주차장, 놀이터, 공공임대주택 등 지역의 공공시설을 운영·관리하는 지역관리형은 최대 8천만원, 재화의 생산·판매·공동구매, 교육, 돌봄서비스 제공 등으로 주민에게 필요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사업형은 28,700만원까지 초기 자금을 지원한다. 초기 사업 자금은 사업장사무공간 조성, 사업개발, 교육훈련 등에 사용할 수 있다.

 

또 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를 통해 회계, 마케팅, 홍보, 법률, 브랜딩 등 10개 분야 전문멘토그룹의 컨설팅을 정기적으로 제공한다. 지원사업 종료 이후에도 전문가 컨설팅, 모니터링 등을 통해 도시재생기업의 전문성 및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사업계획, 기업역량, 지역기여도를 중점으로 지역 내 강소기업으로의 성장 가능성 및 자생력함양 등을 평가해 12월 최종 선발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작년대비 선정규모는 다소 줄어들었지만, 선정기업의 공간조성비, 사업개발 및 기술훈련비 등 자부담금을 하향조정(20%10%)해 사업추진 활성화를 유도하고, 기업의 지역사회 기여도 및 성과평가 기준을 고도화해 사업관리와 기업역량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주요평가항목은 지역성, 공공성, 거버넌스, 지속가능성 등 4가지로 나뉘며, 서류심사, 현장실사, 대면심사, 보조금심의 등을 거치게 된다.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모와 관련한 통합설명회를 19일 서울특별시 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 및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도시재생기업 공모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 서울도시재생포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 도시재생기업은 주민이 스스로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에 필요한 서비스를 공동체에서 제공하며 주민 일자리도 창출하는 지역 선순환 경제의 중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새롭게 선정되는 서울 도시재생기업이 도시재생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공동체와 지역경제를 위한 통합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