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 국감 전에 해임 가능성 높아

공공기관운영위원회 해임 의결…丘, 행정소송 배제 못해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0/09/25 [09:20]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 국감 전에 해임 가능성 높아

공공기관운영위원회 해임 의결…丘, 행정소송 배제 못해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0/09/25 [09:20]

▲  내달 국정감사 이전에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의 해임이 결정될 전망이다.     ©국토매일

 

[국토매일 김영도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 해임건의안이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통과돼 국토부 제청과 청와대 재가만 남았다.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24일 열린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국토교통부가 안건으로 상정한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이 해임건의안이 의결돼 주무부처 김현미 장관의 제청과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통해 해임 수순을 밟는다.

 

구본환 사장은 공공기관운영위원회 회의에 변호사와 참석해 소명 기회를 가졌지만 위기 상황을 극적으로 반전시키지는 못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구 사장이 국정감사 도중 태풍 미탁으로 자리를 이석하고 저녁에 자택 인근 식당에서 사적모임을 갖고 공사로 돌아간 것처럼 허위보고를 했다는 이유와 직원 인사에 대한 갑질 문제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해임건의안을 제출했다.

 

구 사장은 지난 16일 기자회견을 자처해 국토부로부터 이달초부터 자진사퇴를 종용받아왔으며 거절하면 해임건의를 진행하겠다고 사퇴 압박을 받아왔다고 밝히면서 “사실과 다르다”고 항변하며 “해임 사유에 맞지 않다”는 입장을 강경하게 고수해왔다.

 

구본환 사장은 지난해 4월 취임해 2022년 4월 15일까지 3년 임기인데 임기 절반을 남기고 있는 상황에서 사임하는 것은 불명예스럽다는 인식이 커 보인다.

 

무엇보다도 해임될 경우 3년 동안 공공기관 취업이 불가능하고 퇴직금도 일부 삭감된다.

 

구 사장이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변호사를 대동하고 소명에 나선 것도 그대로 물러서지 않고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로 보이고 있어 내달 7일부터 열리는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새로운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도 비쳐진다.

 

구본환 사장 해임의 직접적인 이유가 인천국제공항 비정규직 보안검색요원 1900명의 정규직화를 추진해 대외적으로 비난의 여론이 커지면서 청와대가 구 사장에세 책임을 지우기 위해 꼬리 자르기라는 일부 보도가 나오자 국토부가 이와 상관없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등 긴급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구본환 사장에 대한 사퇴 압박이 인국공 사태가 직접적인 원인이라면 문재인 정부가 지향하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한 정책 실패를 스스로 인정하게 되는 일이 되기 때문이다.

 

특히 21대 국회 국토교통부 첫 국정감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고용 문제가 뜨거운 쟁점 사안으로 떠오를 수 있는 상황이다 보니 내달 22일로 예정된 인천국제공항공사 국정감사 이전에 구 사장의 해임이 결정될 것으로 관측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구본환,해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