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부, ‘생활물류 발전방안’ 통해 K-물류 구현

스마트ㆍ그린ㆍ사람 3박자 K-물류로 비대면 사회 대응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6:39]

정부, ‘생활물류 발전방안’ 통해 K-물류 구현

스마트ㆍ그린ㆍ사람 3박자 K-물류로 비대면 사회 대응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0/09/24 [16:39]

▲ 정부가 비대면 사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생활물류 발전방안을 24일 발표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 김영도 기자] 비대면 사회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생활물류 서비스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정부 부처가 나서 '생활물류 발전방안'을 마련해 24일 발표했다.

 

최근 온라인 상거래 활성화 추세에 더해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소비가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로 국민 1인당 연간 택배이용 횟수는 2000년 2.4회, 2019년 53.8회, 2020년 63회 이상을 상회할 것으로 추산돼 생활물류 서비스가 보편화 되는 양상이다.

 

정부는 이로 인한 e-커머스 시장이 확대되고 AI와 사물인터넷 등 첨단기술을 적용된 ‘로지스틱스 4.0’ 체제로 빠르게 전환되면서 ‘세계를 선도하는 K-물류 구현’을 목표로 3대 정책방향과 5대 추진전략이 포함된 생활물류 발전방안을 마련하게 됐다.

 

정부가 마련한 생활물류 발전방안의 뼈대가 되는 3대 정책 방향은 ▲스마트 물류 ▲그린 물류 ▲사람중심 물류이다.

 

또 ▲첨단 물류ㆍ유통 인프라 확충 ▲물류ㆍ유통시스템 스마트화 ▲그린 물류체계 구축 ▲사람 중심 산업 생태계 조성 ▲산업육성 기반마련 및 지원 강화 등을 5대 추진전략으로 삼았다.

 

첨단 물류인프라 확충을 위해 구리와 화성, 의정부 등에 e-커머스 물류단지 조성하고 도심 배송 지원시설 30개소 이상 확충하며 전국 수산물 콜드체인 인프라를 구축한다.

 

또 3기 신도시를 K-물류 시범도시로 조성하고 통합물류서비스 개발과 농축수산물 온라인 거래 플랫폼 구축하며 첨단물류 R&D로 물류ㆍ유통시스템 스마트화를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2030년까지 수소화물차 1만대 보급과 배달용 전기이륜차ㆍ전기화물차ㆍ전기지게차 등 전기운송수단을 도입 확대하고 친환경 포장재 개발 등을 통해 그린물류 체계를 구축한다.

 

특히 택배ㆍ배달종사자 산재보험 가입 확대해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고 표준계약서ㆍ택배종사자 권고안 등 연성 노동기준 마련하는 한편 산업 실태조사 추진해 사람중심 산업의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외 산업육성 기반마련과 지원강화를 위해 생활물류법 및 수산물유통관리법 연내 제개정, 유망 스타트업 패키지 지원, 입지규제 개선 및 산업 상생 생태계를 마련한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생활물류 발전방안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연말에 수립 예정인 ‘2030 물류기본계획’에 주요내용을 반영하고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업체계 구축 및 이행점검 등을 통해 현장상황에 맞게 과제를 지속 발전,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생활물류,K-물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