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도시재생 뉴딜사업 23곳 1차 선정…1조 2천억 원 재원 투입

국토부, 공기업 참여 확대해 쇠퇴지역 생활 SOC로 활력 회복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0/09/17 [09:08]

도시재생 뉴딜사업 23곳 1차 선정…1조 2천억 원 재원 투입

국토부, 공기업 참여 확대해 쇠퇴지역 생활 SOC로 활력 회복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0/09/17 [09:08]

▲ 세종시 국토교통부 청사 전경(사진=김영도 기자)     ©국토매일

 

[국토매일 김영도 기자] 국토부가 1차 선정한 23개 사업지에 2024년까지 총 1조 2천억 원을 순차적으 투입해 주택공급 확대와 쇠퇴지역 생활SOC로 활기를 불어 넣는다.

 

정부는 16일 제2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서울 성북, 인천 부평 등을 비롯한 총 23곳을 선정했다.

 

선정된 23곳은 서울(1), 대구(1), 인천(1), 광주(1), 대전(1), 경기(2), 강원(1), 충북(4), 충남(2), 전북(4), 전남(3), 경북(1), 경남(1) 등으로 충북과 전북이 가장 많고 전남과 충남, 경기가 뒤를 이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공기업 주도의 도시재생 거점사업과 주변사업을 연계해 효과를 높이는 총괄사업관리자 8건, 지역 유휴자산을 활용한 소규모 점단위 사업을 통해 도시재생 효과를 신속히 확산하는 인정사업관리자 15건 등 두 가지 형태로 추진된다.

 

국토부는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의 도시재생사업에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 경기도시공사, 충북개발공사, 경북개발공사 등 4개 지방 공기업의 투자와 참여를 확대해 주택공급을 늘릴 계획이다.

 

아울러 쇠퇴한 원도심의 역세권, 공공청사 등을 정비해 복합거점시설로 조성하고 연계된 상권 활성화와 임대주택 공급 등 주거지 정비도 추진할 예정으로 지역의 문화 자산 등을 활용해 특색 있는 재생을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또 주거지‧상권 혼재 지역에 주민공동체 거점조성, 마을가게 운영, 보행환경 개선 등을 지원하는 인정사업관리자 방식은 도시재생전략계획 재생방향에 부합하는 소규모 점단위사업을 통해 도시재생 효과를 신속하게 확산할 계획이다.

 

인정사업관리자 방식의 사업을 통해,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건축물과 방치 건축물, 노후ㆍ미활용 공공시설, 유휴부지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생활 SOC를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는 1차로 선정된 23개 사업 대상에 2024년까지 총 1조 2천억 원을 순차 투입해 총 150만㎡의 쇠퇴 지역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해 공공임대 1275호를 비롯해 총 2100여 호의 주택이 신규 공급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더불어 돌봄ㆍ문화시설 등 70여 개의 생활SOC시설, 지식산업센터․공공임대상가 등 20개의 산업․창업지원시설이 건립되면 쇠퇴지역의 활력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1차로 선정된 23곳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은 친환경적인 도시재생이 될 수 있도록 제로에너지건축와 그린리모델링을 적용하기로 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