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환경부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 발표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07 [08:39]

환경부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 발표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09/07 [08:39]

 

  조영래 환경부 장관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환경부가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수돗물 유충 발견과 같은 수돗물 사고의 발생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한 대책이다.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은 정수장 시설의 개선, 정수장 운영관리 강화, 정수장 운영인력의 전문성 강화, 대국민 소통강화 등 4대 전략과 16개 중점 추진과제로 구성되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2022년까지 1,411억 원을 투입하여 정수장 내부로 유충 등 생물체의 유입이 원천 차단되도록 시설을 개선해 그린뉴딜의 핵심내용 중 하나인 도시, 공간생활, 인프라 녹색전환에 발맞추어 수돗물 위기 예방대응 안전망을 구축한다.

 

지난해 적수 사태 및 올해 유충 발생과 같이 이물질이 있음에도 현재 수질기준(61개 항목)은 충족해 오히려 국민 불신을 가중시킴에 따라, 이를 수질관리 항목으로 도입하여 이물질 발견 시 음용중지, 음용권고 및 주민행동요령 등의 기준을 제시할 계획이다.

 

올해 9월부터 고도 정수처리시설의 정밀 운영관리 실태점검 및 적정운영을 위한 기술지원을 유역수도지원센터 주관으로 실시한다.

 

환경부는 기술지원 결과 등을 토대로 올해 12월까지 고도 정수처리시설별 맞춤형 운영관리 지침서(가이드라인)’를 마련할 계획이며, 시설 성능평가도 매년 실시해 철저히 감독할 계획이다.

 

또한, 정수시설운영관리사 배치기준을 의무규정으로 개정해 미준수 시 과태료를 부과하고, 관리능력 부족으로 중대한 사고 등을 일으켜 수돗물 공급에 차질이 발생한 지자체에 대해서는 전문기관 위탁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기관별 누리집(홈페이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맘카페 등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실시간으로 민원 대응상황을 공유하고, 지자체에서 운영 중인 수돗물평가위원회의 시민 참여비율을 의무화(30% 이상)하는 등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예정이다.

 

동시에, 올해부터 환경부 내에 수돗물 안전관리 상황실을 설치해 상설 운영하고, 지자체별 사고 대응상황 공유, 우수사례 전파, 대책 논의 등을 위한 전국 상수도 담당자 정보공유시스템을 구축하여 수돗물 사고에 선제적이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이번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수돗물 위생관리의 전과정을 혁신적으로 개선하겠다라면서, “수돗물 유충 발생과 같은 사고의 재발을 방지하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수돗물을 생산해 수돗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