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부동산·금융 관련 고위공직자 36% 다주택자...서민 정책 나오겠나

부동산 재산 1위는 '75억원 신고'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8:31]

부동산·금융 관련 고위공직자 36% 다주택자...서민 정책 나오겠나

부동산 재산 1위는 '75억원 신고'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08/06 [18:31]

 

  고위 공직자 부동산 재산 상위 10명(=경실련제공)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 부동산·금융정책을 다루는 주요 부처와 산하기관 고위공직자 36%가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6일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3월 정기 공개한 재산 내용을 바탕으로 국토부, 기재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등 부동산·금융정책을 다루는 주요 부처와 산하기관 소속 1급 이상 고위공직자 107명을 상대로 "재산 신고내용을 분석한 결과 국토부와 기재부 등 고위공직자 107명 중 36%39명이 다주택자였다"고 밝혔다.

 

고위공직자 본인과 배우자의 주택 보유 현황을 보면, 2채 이상 주택을 가진 다주택자는 39(36%)이었다. 이 중 7명은 3채 이상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무주택자는 8(7%)이었다.

 

3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에는 장호현 한국은행 감사(4),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4), 최희남 한국투자공사 사장(3), 김채규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3), 채규하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3),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3), 백명기 조달청 차장(3) 등이 이름을 올렸다.

 

다주택자 대부분은 서울 강남4구와 세종시에 주택을 여러 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팔문 새만금개발공사 사장(전 국토부 국토정책국장)과 정성웅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한재연 대전지방국세청장 등 3명은 강남4구에 2채 이상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주택자 39명 중 16명이 세종시에 주택을 보유하고 있었다.

 

전체 107명 중 강남에 집을 보유한 사람은 39명이었다.

 

경실련은 "많은 공직자들이 다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이는 지금까지 매번 부동산대책이 국민의 주거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이 아닌 경기부양과 건설업계를 대변하고 집값 상승을 유도하는 방향으로 추진된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전체 부동산 재산을 살펴보면 1인당 평균 12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신고액 기준 보유 부동산재산(건물 및 토지 포함)이 가장 많은 공직자는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으로 752천만원을 신고했다.

 

국토부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을 지낸 김 이사장은 주택 2, 비주택 5, 토지 12필지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박선호 국토부 제1차관(392천만원)과 구윤철 기재부 제2차관(317천만원),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291천만원) 등이었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29억원), 박영수 한국시설안전공단 이사장(278천만원), 정성웅 금융감독원 부원장보(271천만원), 김채규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263천만원), 고승범 한국은행 위원(248천만원), 김우찬 금융감독원 감사(245천만원) 등도 부동산재산 상위 10인에 포함됐다.

 

이들 상위 10명은 1명당 평균 335천만원 상당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분석됐다.

경실련은 "부동산재산 상위 10명 중 7명은 전·현직 국토부나 기재부 출신"이라며 "부동산 정책을 다루는 국토부, 기재부, 금융위 등에는 다주택 보유자나 부동산 부자를 업무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동산재산 상위 10명이 보유한 아파트와 오피스텔 중 시세 조사가 가능한 물건을 대상으로 20175월부터 올해 6월까지 시세 변화를 살펴본 결과, 이 기간 이들이 보유한 아파트와 오피스텔 시세는 15억원에서 228천만원으로 평균 78천만원(52%)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같은 기간 국토부, 기재부, 금융위 등 직속 39명의 아파트와 오피스텔 52채의 시세 변화를 조사한 결과 1인당 평균 58천만원(5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대부분 서울 요지와 세종시에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데 문 정부 이후 이곳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면서 보유한 재산 역시 큰 폭으로 뛰었다""특히 국토부가 발표한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인 14%3.6배 수준으로 나타난 것을 볼 때 국토부의 집값 통계는 거짓 왜곡돼있음이 재확인됐다"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