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항공공기업 "연봉 올리고 시설료 감면 중단"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0/06/05 [13:31]

항공공기업 "연봉 올리고 시설료 감면 중단"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0/06/05 [13:31]

공항공사, 항공업계에 5월 공항시설료 감면·납부유예 지원 중단 예정
항공업계, 국내선 기준 탑승율로만 판단, 유동성 위기 겪는 항공업계 현실 무시

 

[국토매일-장병극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업계가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가운데, 文대통령은 4월 22일 열린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특별 지원책을 마련토록 지시했다.

 

하지만 한국공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오히려 경영진의 연봉을 인상하고 '성과급 잔치'에 나서 물의를 빚고 있다. 더군다나 한국공항공사가 5월 공항시설료 감면 및 납부유예 지원을 중단키로 하면서 업계는 적잖이 당혹하게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비상경제회의가 열린 날, 이사회를 열고 구본환 사장 및 상임이사 5명의 연봉을 인상했다. 5일 뒤 한국공항공사 이사회도 손창완 사장과 상임이사 5명에 대한 연봉 인상 및 성과급 지급을 결정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경우 구본환 사장을 포함한 상임이사 6명의 기본급을1.8% 인상키로 했다. 기본급 인상분은 올 1월부터 소급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구본환 사장은 성과급 1억 2819만원을 포함, 총 2억 6683억을 받았다.

 

한국공항공사는 손창완 사장, 김명운 부사장을 비롯해 이사 5명의 기본급을 2.8% 인상했다. 여기에 연봉의 최대 120%까지 성과급을 지급했다. 손창완 사장은 지난해 성과급 8522만원을 포함, 총 2억 1510만원을 받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해 약 8600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냈지만 올해는 코로나사태로 이용객이 급감하면서 적자가 확실시 되고 있다. 김포·부산·제주 등 인천을 제외한 국내 공항을 운영·관리하는 한국공항공사는 지난해 4년 만에 흑자로 전환하면서 약 7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관련업계에서는 지난해 두 기관이 흑자를 냈더라도 현재 항공업계가 처한 현실이 암울한데 너무한 것 아니냐고 성토한다. 주요 항공사의 영업실적은 참담하다. 1분기에 대한항공은 566억 원, 아시아나항공은 2082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같은 분기에 제주항공·티웨이·진에어 등 저가항공사(LCC)들도 약 200억~600억의 영업 손실을 입었다.

 

여기에 한국공항공사가 5월 공항시설료 감면과 납부유예 지원 등 긴급대책까지 중단하겠다고 통보하자 업계의 반발은 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사회적 정서를 무시한 채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무를 져버리는 것이라는 비판까지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 4월 29일 국토부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 등 9개 주요 항공사와 한국·인천공항공사가 참석한 가운데, 항공사 사장단 간담회를 개최하고 정부의 항공산업 지원정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국토매일

 

당초 정부는 지난 3월부터 항공업계를 대상으로 공항 시설료를 지원, 기내 정류료(100%), 착륙료(10%) 등 시설 이용비를 감면해주고 있었다. 또 지난 3~5월 고지분에 한정했던 정류료와 착륙료 등의 감면과 시설사용료 납부 유예기간을 8월 고지분까지 연장했다. 3월 고지분은 9월에, 8월 고지분은 내년 2월에 납부할 예정이었다.

 

다만 감면 및 납부유예 조치에 대해 '공항이용 여객수가 전년 동월 대비 60% 도달 시까지 적용된다'는 단서조항이 있었다.

 

이에 따라 공항공사에서는 "공항시설사용료 감면 및 납부유예 연장조건에 대하여 5월 27일을 기준으로 국내선 여객 수가 65% 수준에 도달해 국내선의 감면 및 납부 유예가 중단될 것으로 예상되며 6월 초에 확정될 것"이라는 입장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업계에서는 5월 말 기준으로 국내선 이용 탑승율이 지난해의 66% 수준으로 파악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국내선보다 국제선 수요급감의 영향이 큰 현실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다. 한마디로 정부의 항공업계 지원 대책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이다. 항공대학교 A교수는 "5월 넷째주 기준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포함하면 전체 여객 탑승률은 지난해 대비 약 20% 수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탑승률 기준으로 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현실에 역행하는 처사"라며 "탑승률이 그나마 회복된 이유도 유동성 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해 조금이라도 현금을 확보하고 조종사 자격을 유지하기 위해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공격적인 할인을 진행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한국공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는 "연봉 인상 및 성과급 지급 등은 지난해 경영실적을 기준으로 하고 있으며 기재부가 정한 공공기관 임원 규정에 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공항시설료 감면 중지와 관련해서 공항공사측은 "현재 국내 14개 공항 중 일부는 원활하게 운영되고 있는 만큼 무조건 100% 감면해주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국토부 등과 최종 협의해 결정한 것으로 항공업계의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