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9월 개통 수인선, 고색역 출입구 추가 설치키로

수원시 95억 전액 부담, 내년 10월 완공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17:29]

9월 개통 수인선, 고색역 출입구 추가 설치키로

수원시 95억 전액 부담, 내년 10월 완공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0/06/02 [17:29]

[국토매일-장병극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수원시 고색동 지역주민과 학생들의 역사 이용 편의성 제고를 위하여 수원시와 수인선 고색역 출입구 추가설치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화) 밝혔다.

 

당초 수인선 고색역에는 3개의 역사 출입구가 계획되어 있으나, 고색초등학교 방향(고색역 북측)으로는 출입구 설치계획이 없어 지역주민 및 학생들이 8차선 도로를 횡단하거나 육교를 통해서만 역사 이동이 가능하여 사고발생 위험 및 보행불편이 예상되었다.

 

공단은 수원시와 함께 고색초등학교 인근에 출입구를 추가 설치하여 고색역 북측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지하 연결통로를 통하여 역을 이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보행동선이 단축되고 어린이나 노약자 등 교통약자의 역사 이용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수인선 고색역 출입구(4번) 추가설치 계획  © 국토매일

 

이번 사업은 수원시에서 약 9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공단은 올해 9월에 공사를 착수해 내년 10월에 완공할 계획이다.

 

한편, 수원∼인천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1단계로 오이도∼송도 구간을 2012년 6월, 2단계로 송도∼인천 구간을 2016년 2월에 개통하여 운영 중에 있다. 금년 9월에 마지막으로 수원∼한대앞 구간을 완공해 수인선 전 구간을 완전 개통할 예정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공사기간 동안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교통불편도 최소화하면서 적기에 공사를 완료하겠다”며 “앞으로도 지방자치단체와 적극 협력하여 지역주민들께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역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철도경제신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