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마스크 안 쓰면 지하철ㆍ버스 못 탄다

13일부터 지하철, 버스 '혼잡 예보제' 도입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12 [09:24]

마스크 안 쓰면 지하철ㆍ버스 못 탄다

13일부터 지하철, 버스 '혼잡 예보제' 도입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05/12 [09:24]

 

 


[국토매일-박찬호 기자] 13
일부터 서울 지하철 객차 안 어깨가 부딪히고 이동이 어려울 만큼 혼잡할 때는 마스크 없이 탈 수 없다.

 

기관사 등이 역 승강장에 탑승 대기 승객이 너무 많다고 판단하면 무정차 통과도 가능해진다.

 

서울시가 13일부터 이같은 내용을 담은 출근길 지하철과 버스에 대한 '혼잡 예보제'가 도입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는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혼잡도 관리기준'을 마련해 단계별 대책을 시행한다는 것이다.

 

객차 안에서 이동 시 타인과 부딪힐 수 있는 '주의'(혼잡도 130~150%) 단계에는 안전요원들이 승객 분산을 유도하고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다.

 

객차 안에서 이동이 어려운 '혼잡'(혼잡도 150% 이상) 단계에는 안내방송으로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고, 역무원이 미착용자의 개찰구 진입을 막는다.

 

마스크를 안 가져온 승객은 역사 안 자판기, 판매점, 편의점 등에서 구입하면 된다.

 

혼잡도가 170% 이상이면 기관사나 해당 역, 관제센터 등이 판단해 혼잡구간을 무정차 통과할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