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자수첩] 어려운 건설사. ‘남 탓’만 할 건가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11 [20:02]

[기자수첩] 어려운 건설사. ‘남 탓’만 할 건가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05/11 [20:02]

▲ 박찬호 기자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 기자] 요즘 기업체를 경영하는 사람들을 만나면 다들 죽겠다고 아우성이다. 취재 현장이나 각종 행사장에서 만난 사장들은 "이렇게 기업을 경영하기 어려운 시기는 처음이다", "이렇게 가다가는 언제 문을 닫을지 모를 지경"이라고 하소연한다. 일부는 "아예 공장 문을 닫거나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 등 임금이 싼 국가로 회사를 이전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구체적인 복안도 내놓았다.


이들 이야기만 듣고 있노라면 대한민국 기업이 모두 조만간 망하겠구나 하는 걱정도 든다.


기업이 어려워진 데는 코로나19와 글로벌 경기 침체 등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을 꼽는 이가 많다. 최근 만난 한  중소건설사 대표는 "최근 2년 사이 최저임금이 30% 넘게 상승해 솔직히 직원들 인건비 주는 게 겁난다. 30년 넘게 기업을 경영했지만 요즘 같아선 내일이 안 보여 더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이들 주장의 단골 메뉴는 '최저 임금 인상'이다. 최저임금 인상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 성장'의 핵심으로, 저임금 노동자의 소득을 높여 소득 불평등을 개선하겠다는 정책이다. 2017년 5월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대기업 위주의 수출 주도 성장이 양극화를 부추긴다고 진단해 가계소득을 끌어올리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밀어붙였다. 그 결과 지난 2년간 최저임금이 29.1% 급등했고,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됐다.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을 통해 가계소득을 높이고 소비확대, 생산증가, 고용증대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기대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수혜자가 반대하거나 받아들이지 못하면 수정, 보완이 필요하다. 더군다나 최저임금이 심각한 부작용을 낳고 있다면 하루빨리 보완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


하지만, 지금의 위기를 정부의 잘못된 정책 기조 탓으로만 돌리는 시각도 올바르지 않다. 한 기업인은 "먼저 기업이 살아남아야 노동자에게 급여를 올려주든 말든 하지 않느냐? 최저임금이 오르고 오히려 직원 수를 줄인 업체도 주위에 많다"라며 기업의 위기를 정부 탓으로 돌렸다.


상황이 엄중하다는 사실에는 누구나 이견이 없다. 하지만, 이를 어떻게 슬기롭게 대처하느냐는 각자의 몫이다. 국내외 경영 환경이 나빠지고 코로나의 영향과 미·중 무역분쟁, 내수 침체 등 다양한 원인이 있음에도 기업의 경영 악화를 모두 정부의 잘못된 정책 수립과 외부 요인에서만 찾으려고 하면 안 된다.


스스로 신제품을 개발하고 혁신 기술에 투자해야 한다. 또, 정부나 지자체에서 시행 중인 각종 기업 지원사업에 응모해 돌파구를 모색하는 것도 한 방편이다.


한 건설사 대표는 "비용을 줄여야 하는 상황에서 오히려 투자한다는 것은 오너로서는 엄청난 용기가 필요하다"고 했다. 용기 있는 자에게만이 미래가 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