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축구장 4배 크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떴다

‘HMM 알헤시라스호’ 명명식 개최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4/24 [08:52]

축구장 4배 크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떴다

‘HMM 알헤시라스호’ 명명식 개최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04/24 [08:52]

 

 

  알헤시라스호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해양수산부
(장관 문성혁)423()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경남 거제)에서 세계 최대 컨테이너 선박 ‘HMM 알헤시라스호의 명명식을 개최하였다.

 

명명식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배재훈 HMM(구 현대상선)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등 관계자 160여 명이 참석하였다.

 

알헤시라스호는 컨테이너 박스 23,964개를 한 번에 운반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컨테이너 선박이다. 선박의 길이는 약 400m, 폭은 61m, 높이는 33.2m에 달하며, 최대속력은 22.5kts(41.7/h)이며, 선장을 포함하여 총 23명이 탑승할 수 있다.

 

HMM은 초대형 선박 확충을 통한 규모의 경제 실현과 원가경쟁력 확보를 위해 20189월에 24,000TEU급 선박 12척을 발주하였다. 척당 1,725억 원(155백만 달러), 27백억 원(1,861백만 달러)에 달하는 건조 비용 조달 과정에는 민간 금융기관 외에도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과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참여하였다.

 

선박 건조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국내 조선사들이 맡았다. 알헤시라스호와 동일한 크기(23,964TEU)의 선박 7척은 대우조선해양에서, 그 외의 23,820TEU 선박 5척은 삼성중공업에서 각각 건조 중이다. 12척의 초대형선은 오는 9월까지 순차적으로 HMM에 인도될 예정이다.

 

HMM425일 알헤시라스호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12척 모두를 아시아북유럽 항로에 투입하여 주간 서비스를 시작한다. 선박의 이름도 유럽항로 투입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유럽의 주요 12개 항만 이름을 따서 지었다.

 

24,000TEU급 초대형선은 우리 기술로 만든 친환경·고효율 선박으로서, HMM을 비롯한 국내 해운선사의 경쟁력을 크게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초대형선으로 운항할 경우, 현재 유럽항로 평균 선형인 15,000TEU급 선박에 비해 약 15%의 운항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초대형선 12척에 친환경 설비인 스크러버(scrubber, 황산화물 저감장치)를 장착하여 세계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LNG 연료탱커를 탑재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향후 LNG 추진 선박으로 교체도 가능하다.

 

HMM은 이처럼 경쟁력을 갖춘 초대형선을 다수 확보함에 따라 지난 20196월 세계 3대 해운동맹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에 가입할 수 있었다. 또한, 올해 41일부터 얼라이언스 협력이 개시되어 서비스 항로 확대, 비용 개선을 통해 HMM의 경영 실적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정부는 한진해운 파산으로 위기에 처한 해운산업 재건을 위하여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수립(2018. 4.)하고 한국해양진흥공사를 출범(2018. 7.)하여 국적선사에 대한 금융·경영부문을 지원해 왔다.

 

특히, 대표 국적 원양선사인 HMM을 글로벌 선사로 육성하기 위해 초대형선의 신조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24,000TEU12척 외에도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인 1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까지 인도가 완료되는 2021년 말에는 HMM이 선복량(87TEU) 보유기준으로 현재 세계 9위 수준에서 세계 8위 선사로 도약하게 될 전망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오늘 명명식은 정부의 해운산업 재건 노력이 첫 결실을 맺는 자리이자, 전 세계에 대한민국 해운의 경쟁력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선박 확충과 체질 개선을 통해 우리나라가 전 세계적으로 5위 안에 손꼽히는 해운강국으로 도약하고, 우리 국민들이 해운산업의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