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의 수돗물 아리수,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할까?

바이러스 99.99%완벽 제거…안심하고 마셔도 돼"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08:38]

서울의 수돗물 아리수,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할까?

바이러스 99.99%완벽 제거…안심하고 마셔도 돼"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03/23 [08:38]

 

 

 

[국토매일-박찬호기자]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는 시민들이 매일 쓰고 마시는 수돗물은 정수처리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완벽히 제거되기 대문에 안심하고 마셔도 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수돗물은 한강에서 원수를 가져와 각 아리수정부센터에서 적정약품을 섞어 불순물을 걸러내는 1차 처리 후, 오존과 입상활성탄()으로 구성된 고도정수처리공정을 거쳐 적정량의 염소를 투입하는 과정을 거친다.

 

법에서 정한 정수처리기준을 월등히 달성해 바이러스를 99.99% 이상 제거하고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특히 정수처리과정의 최종 공정은 미생물 억제를 위해 염소를 투입하는 것인데, 이 과정을 통해 바이러스로부터 안전성이 최종 확보되어 안전한 물을 공급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는 염소소독에 취약해 수돗물로 전파될 가능성 희박하다.

 

또한 서울물연구원은 3개월에 한번씩 6개 아리수정수센터의 원수와 수돗물에 대해 수인성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하는데, 최근 10년간 검사된 수돗물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사례는 없었다고 밝혔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매일 마주하는 일상생활의 필수품이자 기본이 되는 수돗물만큼은 믿고 음용·사용할 수 있도록 수질 분석과 관리, 공급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