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철도, 코로나19 ‘최고 수준’ 총력 대응

긴급대책회의 마련, 역량 총동원 확산방지 ‘올인’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4:41]

한국철도, 코로나19 ‘최고 수준’ 총력 대응

긴급대책회의 마련, 역량 총동원 확산방지 ‘올인’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0/02/25 [14:41]

[국토매일-장병극 기자] 코로나19 관련해 정부가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한국철도(코레일)도 최고 수준으로 총력 대응키로 했다.

 

한국철도는 지난 23일(일) 저녁 손병석 사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정부 위기대응 격상에 따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현재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전사적인 역량을 총동원해 대응키로 재확인했다. 

 

한국철도는 열차 운행 전후마다 하는 소독에 더해 모든 열차의 기지입고시 추가로 방역을 실시하고, 역사와 고객 접점시설에 대한 소독을 매일 2회로 늘리기로 했다. 특히, 많은 고객이 이용하는 KTX는 일 평균 4.5회 소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 한국철도는 지난 23일(일) 저녁 코로나19 관련 정부의 위기경보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모든 역량을 동원해 총력 대응키로 했다.   © 국토매일

 

또한 역무원 등 고객 접점 직원뿐 아니라 모든 직원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전 직원에 대한 발열체크를 매일 3회씩 하기로 했다.

 

직원 중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는 즉시 해당 사업장을 방역하고 다음날까지 폐쇄하게 된다. 이로 인해 결원이 발생할 경우 매표창구 일부 폐쇄 및 열차 감축운행등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손병석 사장은 “선제적으로 심각단계로 대응력을 높여왔지만 엄중함을 깊이 인식해 확산 방지에 작은 틈도 없도록 강력한 대응태세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자”고 강조하고 “직원의 안전이 곧 고객의 안전인 만큼 모든 직원이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원본 기사 보기:철도경제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