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LH, 역대 최대 규모인 20조 5천억원 공사·용역 발주

공사 20조원·용역 0.5조원/토지사업 4.3조원·주택사업 16.2조원 계획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15:02]

LH, 역대 최대 규모인 20조 5천억원 공사·용역 발주

공사 20조원·용역 0.5조원/토지사업 4.3조원·주택사업 16.2조원 계획

박찬호 기자 | 입력 : 2020/02/24 [15:02]

 

 

  LH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LH는 공사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인 총 205천억원의 공사용역 발주계획을 잠정 수립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작년 발주금액 103천억원에 비해 약 2배 증가한 규모다.

 

특히 LH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 등 경제여건을 감안해 올해 상반기 집행률을 작년 상반기 집행률 23%(2.4조원)에 비해 11%p(4.6조원) 확대해 연간 총 발주금액의 34%7조원을 조기집행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경제활력 제고에 기여할 전망이다.

 

사업별로 보면, 수도권 30만호 주택공급확대 방안을 비롯한 토지 조성사업에 43천억원(22.6)을 발주하며, 이중 입주민의 교통편의 등을 위한 기반시설 관련 발주금액이 13천억원(20개지구, 38)에 이른다. 주택사업은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른 공공주택 공급 확대와 생활밀착형 지원시설 건립 등에 162천억원(93천호)을 발주할 계획이다.

 

발주금액 확대와 더불어, 건설문화 혁신을 위한 제도개선에도 적극 나선다. 기술력이 있는 중견·중소업체들을 우대하기 위한 간이형 종합심사 낙찰제와 시공사의 노하우를 설계에 반영할 수 있는 시공책임형 CM(건설사업관리 사업)를 비롯해 선진 발주제도를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

 

주요 발주유형은 공사부문에서 종합심사 127(144천억원) 간이형종심제 164(31천억원) 적격심사 606(21천억원), 용역부문에서 적격심사 200(2천억원) 설계공모 67(2천억원)이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토목·건축공사가 각각 27천억원, 138천억원으로 전체 금액의 약 80.5%를 차지하며, 그 외 전기·통신공사가 27천억원, 조경공사가 5천억원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28천억원, 지방권이 77천억원이며,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서울 18천억원, 인천 47천억원, 경기 61천억원, 대전충남 7천억원, 세종시 1조원, 부산울산 2조원, 전북 1천억원, 경남 8천억원, 기타지역 2조원이다.

 

LH 관계자는 “20.5조원의 발주계획을 통해 주거복지로드맵을 조기에 달성할 뿐만 아니라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경제 전반이 침체된 상황에서 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에 마중물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발주계획 세부내역은 24일부터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e-bid.lh.or.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