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제11대 회장에 정달홍 대표이사 선출

정달홍 신임 회장, “기계설비법 안정적인 정착”에 주력

박지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1/30 [19:32]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제11대 회장에 정달홍 대표이사 선출

정달홍 신임 회장, “기계설비법 안정적인 정착”에 주력

박지영 기자 | 입력 : 2020/01/30 [19:32]

제57회 정기총회 열어 2020년 사업계획 예산안 승인

"비젼과 소통, 회원사의 권익, 내실있는 협회 만들것"

 

▲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제11대 회장으로 선출된 정달홍 (주)성보엔지니어링 대표이사에게 백종윤 현 회장이 꽃목걸이를 목에 걸어주며 축하하고 있는 장면. (사진제공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지영 기자]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제11대 회장에 정달홍 (주)성보엔지니어링 대표이사(현 본협회 서울특별시회 회장)가 선출됐다.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는 3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기계설비건설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 57회 정기총회에서  전국대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 11대 회장에 정달홍 (주)성보엔지니어링 대표이사를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정달홍 신임 회장 임기는 1월 31일부터 2023년 1월 말까지 3년이다.

 

이어 감사에는 이주환 (주)티지이엔씨 대표이사가 선출됐다.

 

협회는 총회에서 2019회계연도 세입 57억 9000만 원, 세출 54억 9000만 원, 당기세계잉여금 3억 3000만 원에 대한 회계 보고 안건과 2020회계연도 세입·세출 예산안 65억 9000만 원으로 지난 해에 비해 8억 6000만 원 증가한  금액이다. 예비비 지출은 5000만 원으로 각각 승인했다.  
 
또한, 협회 정관 개정의결 안건으로 업종별협의회 신설에 따라 정관 제 11조 1항 2조 협의회 의원장을 '협의회 회장'으로 변경하고 업종별협회에 신설에 따른 정관 등을 개정했으며, 회원 이사 24인 선출과 8인 윤리위원 선출의 건은 신임 회장에게 위임했다.

 

11대 회장으로 선임된 정달홍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선 기계설비법 시행 첫 해를 맞아 법의 안정적인 시행과 정착에 역점을 두겠다”는 다짐을 전하며 “지난 30년 동안 6천여 회원사와 함께해 온 11대 집행부는 앞으로 기계설비 사업의 발전을 위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회원사와 소통하는 협회, 회원사의 권익을 대변하는 내실 있는 협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정달홍 신임 회장은 (주)대우건설에 근무한 후 현재 성보엔지니어링 대표이사를 맡았으며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수석부회장과 서울특별시회 회장,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기계설비업계 발전 및 기계설비법의 이론적 토대 마련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는 30일 서울 논현동 기계설비건설회관 대회의실에서 제 57회 정기총회를 열고 2020년 추진 사업 사안을 승인했다. (출처: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국토매일

 

협회는 올해 추진 과제로 기계설비법령 조기 정착을 위해 △기계설비법령 제·개정 추진 △기계설비발전기본계획 수립 추진 △ 기술기준·유지관리기준 등 각종 고시 제정 추진 △유지관리자 교육/경력관리 업무체계 마련 △기계설비성능점검업 등록/능력평가 업무체계 마련 △법 시행에 따른 순회 교육 및 대국민 홍보 △기계설비법 시행 후속조치 대응 T/F 운영 및 연구용역 등 사업 추진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에 기계설비법 경쟁력 강화를 위한 △ 주력분야 공시제 전제로 계열별 대업종화  △전문성 제고를 위한 주력분야 공시제 도입 △발주자 선택권 확보를 위한 발주가이드라인 마련 △종합·전문업체간 상호실적 인정기준 등 건설산업 생산구조 혁신 로드맵인 후속 법령도 마련할 방침이다.

 

기계설비 현장 전문가를 32인 위원으로 구성한 건설기능인등급제 관련 기계설비 자문위원회를 구성하여 기계설비직종 연구 용역과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한편 협회·노무사·회원사 공동 TF팀을 구성하여 기계설비건설업계의 노사관계의 합리적인 정착 지원을 위해 힘쓸 계획이다.

 

한편 협회는 총회에 앞서 기계설비산업 발전에 기여한 외부인사에게 감사패와 기계설비업계 발전에 기여한 (주)극동플러스 염규봉 대표이사를 비롯한 20명의 회원사에게 회원 공로패를 수여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