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용산공원 60만㎡ 더 넓어진다…최초 국가공원으로 조성

조성추진위원회 민간공동위원장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임명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2/23 [18:05]

용산공원 60만㎡ 더 넓어진다…최초 국가공원으로 조성

조성추진위원회 민간공동위원장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임명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12/23 [18:05]

 

▲     © 용산공원

  

[국토매일] 용산기지 내 외인아파트가 단기 체류형 숙박시설, 작은 도서관, 용산 아카이브 전시관 등으로 국민에게 개방된다. 용산공원 구역이 약 243에서 약 303으로 약 60로 늘어나고 그 조성에 대국민 토론회 등 국민의 참여가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는 23일 이낙연 국무총리 및 유홍준 민간공동위원장 주재로 열린 제1회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에서 용산공원 조성에 관한 현황과 향후 추진과제 등과 이 같은 사항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미군으로부터 이미 돌려받았으나 그간 미군이 임차해서 사용했던 외인아파트를 유지보수를 거쳐 내년 하반기에 5단지부터 순차적으로 단기 체류형 숙박시설, 작은 도서관, 용산 아카이브 전시관 등으로 개방한다.

 

이에 따라 용산공원 북단의 구 방위사업청 부지와 군인아파트 부지를 비롯해 용산기지 인근의 중앙박물관, 전쟁기념관, 용산가족공원도 용산공원 구역 내로 편입된다.

 

이를 통해 단절된 남산-한강 녹지축을 연결하고, 용산공원 남측과 북측의 접근성이 제고될 전망이다.

 

기지 내부를 체험할 수 있도록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던 버스투어를 확대 발전시켜 미래세대, 소외지역 주민 등을 초청하는 테마형 그룹투어도 추진된다.

 

정부는 국민이 주인이 되는 용산공원 조성을 위해 1단계(’20.1~6)로 조경·환경·건축·역사 등 분야별 전문가 토론회를 통해 실행계획안을 보완하고, 2단계(’20.7~12)로 대국민 토론회 등을 통해 국민 의견을 수렴한다. 마지막 3단계(‘21.6)로 국민 참여단을 구성하여 실행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