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시 신임 정무부시장에 문미란 여성가족정책실장 내정

박찬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15:39]

서울시 신임 정무부시장에 문미란 여성가족정책실장 내정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12/03 [15:39]

 

▲     © 문미란 신임 정무부시장


[국토매일]서울시 신임 정무부시장에 문미란
(60) 여성가족정책실장이 내정됐다. 다음 달 임명 절차가 마무리되면 박원순 시장 재임 중 첫 여성 부시장이 된다. 현장 중심의 생활시정을 추진하겠다는 박 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시는 3일 문 실장을 박 시장과 호흡을 맞춰 민선 7기 시정을 가시화할 신임 정무부시장에 내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시장을 보좌해 국회·시의회 및 언론·정당과 업무를 협의·조정하는 자리다. 시장이 임명하는 지방정무직 차관급 고위 공무원이다.

 

서울시는 "문 내정자가 여성·가족 분야의 다양한 경험과 여성가족정책실장으로서 근무하면서 보여준 균형적인 감각으로 당··청은 물론 시민사회와도 원만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내정자는 한국여성재단·참여성노동복지터 이사, 서울장학재단 이사장 등 여성·가족 분야 단체에서 활동해왔다. 지난해 10월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에 임용돼 여성·가족 분야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민선7기 핵심과제인 돌봄을 정책적으로 구현해 민생과 현장 중심의 생활시정을 추진하겠다는 박 시장의 확고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내정자는 신원조사 등 임용절차를 거쳐 다음 달께 정무부시장으로 최종 임용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