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공단, KTCS-2 상용화 본격 돌입...전라선 시범운영 착수

전국 국가철도망 KTCS-2 순차 적용, 2032년 전 노선 설치 목표

장병극 기자 | 입력 : 2019/12/03 [08:56]

[국토매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이하 KTCS-2)의 상용화를 위해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 구간(180km)에서 시범운영에 착수한다고 지난 2일(월) 밝혔다.

 

KTCS-2는 세계 최초로 4세대 무선통신 기반 철도 통신망(LTE-R)을 적용해 열차를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으로, 지난해 6월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하였다.

 

공단은 향후 KTCS-2의 현장 설치를 위한 검토절차를 마무리하고 총 44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2021년까지 전라선에서 시범운영을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시범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2022년까지 한국형 신호시스템 중장기 적용계획을 마련하고, 2032년까지 약 2.2조원을 투입하여 2019년 기준 약 4,800km에 이르는 전국의 국가철도망에 KTCS-2를 순차적으로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 현재 국내 적용 중인 국가철도망 철도신호시스템 방식     © 국토매일

 

현재 국내 운영 중인 철도신호시스템은 운행속도 150km/h이하의 일반철도 노선에 적용 중인 ATS(Automatic Train Stop), 운행속도 150km/h이상 일반철도 노선(고속화 노선)에 적용 중인 ATP(Automatic Train Protection), 경부·호남 및 수도권 고속철도에 적용 중인 ATC(Automatic Train Control) 등이 있다.

 

국내 철도신호시스템이 KTCS-2로 표준화되면, 신호시스템 제약 없이 철도차량을 다양한 노선에 투입할 수 있어 열차운행 효율성이 제고될 뿐 아니라 기관사의 인적오류 예방으로 안전성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100% 국산기술로 진행되는 KTCS-2 시범운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해외사업 진출 등에서 국내 철도기술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로서 중소기업의 경쟁력 확보 및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를 통해 철도산업 전반에 걸쳐 공정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