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시, 회의 문화 확~ 바뀐다

전국 최초 직원 의견 반영, 민주적 명칭 변경부터

김지형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09:58]

인천시, 회의 문화 확~ 바뀐다

전국 최초 직원 의견 반영, 민주적 명칭 변경부터

김지형 기자 | 입력 : 2019/11/29 [09:58]
    인천광역시청사

[국토매일] 인천광역시는 29일 오전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 실·국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12월 주요 현안을 공유하고 협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일정한 주제와 시기를 정하지 않고 운영하던 기존의 간부회의를 매월 현안사항을 참석자 모두와 공유하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변경했으며 기존 회의 명칭이 권위적이고 폐쇄적으로 보일 수 있어 직원 설문조사를 거쳐 참석자 및 논의사항 중심의 실국장회의와 열린인천시정회의로 바꾸었다.

설문조사: 기간, 참여자, 조사방법

이날 회의에서 시정성과 공유 및 내실 있는 시정계획 수립, 시민의 소리를 더 크게 듣는 행정, 겨울철 시민 안전 강화대책 마련, 연말연시 따듯한 분위기 조성을 강조하며 정의·소통·협치·혁신의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시민중심의 행정을 구현할 것을 당부하고 시민이 제안하고 시민이 선정한 시정슬로건을 마이크 거치대 등 회의 홍보 수단으로 활용해 인천의 브랜드 가치를 공유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