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시, 서해5도를 해양바이오 남북협력사업 중심으로 논의한다

11.28 오후 3시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강당 개최

김지형 기자 | 기사입력 2019/11/28 [09:41]

인천시, 서해5도를 해양바이오 남북협력사업 중심으로 논의한다

11.28 오후 3시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강당 개최

김지형 기자 | 입력 : 2019/11/28 [09:41]
    인천광역시청

[국토매일] 인천시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는 진행 중인 접경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산업육성 및 남북교류협력방안 연구 용역의 일환으로 겐트대 주최로 28일 오후3시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강당에서 ‘서해5도 스마트 해양산업 육성 및 남북협력방안 마련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서해5도 등 접경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서해안 해양자원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과 남북협력사업 추진방안 마련을 위한 타당성을 논의하는 자리로 해양수산부,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평양과학기술대, 롯데중앙연구소 등 민·관·산·학연이 모여 각계 의견수렴을 통한 새로운 산업의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해조류와 관련한 사업에 대한 세계시장 규모는 연간 6조원이며 이중 우뭇가사리 한천 시장은 연간 2천억원 규모로 점차 증가하고 있으나, 우뭇가사리 주생산국인 모로코에서 자국자원보호를 위한 생산량 감축선언으로 전 세계 우뭇가사리 가격이 급등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우뭇가사리와 관련해 네이처지 논문에서는 대체 서식지로 북한 마합도에 대규모 우뭇가사리 군락이 서식하고 있다는 내용이 게재된바 있다.

인천시에서는 겐트대와 공동으로 마합도 인근에 위치한 소청도와 연평도에서 식생하고 있는 우뭇가사리의 표본조사를 통해 북한 마합도에 서식하는 것과 같은 종임을 확인하고 서해5도에 자생하는 우뭇가사리의 사업 본격화를 위해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우뭇가사리와 관련한 서해5도와 북한 마합도 주변 해역에 대한 공동조사를 통해 해조류 평화벨트를 구축하고 스마트 육상양식 방안 등 서해 해양자원을 활용한 신경제 구상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